(사)한국배연합회 로고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홍보•이야기2배

뉴스

원예인 新農直說

  • 조회 : 54
  • 등록일 : 21-02-17 14:26

지난 4월 초 기습적으로 발생한 저온현상으로 전국의 배 과원이 직격탄을 맞았다.

개화기 무렵에 발생한 저온현상은 착과율을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상품성이 높은 정형과 생산에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있다.

배 생산량의 15% 정도를 수출하는 상황에서 정형과 부족은 수출단가 인상으로 이어져 수출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7월 과일관측 자료도 주요 과종 중 배 생산량이 가장 많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적인 차이는 있겠지만 생산량 감소는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전 세계 경기의 둔화 역시 수출에 적신호로 작용할 수 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수출배의 합격기준 조정과 수출물류비 및 선별비 등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

내달 8월이면 원황 등 조생종 배가 출하되고 수출이 시작된다. 원활한 수출은 수급조절을 통한 내수 가격 안정 효과를 거두는 효과가 높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난국을 타개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


출처 : 원예산업신문(2020.07.20)
 

http://www.wonyesanup.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91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