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배연합회 로고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홍보•이야기2배

뉴스

과수·인삼농가, 봄철 저온피해 위험 높다

  • 조회 : 22
  • 등록일 : 21-04-02 11:04

농촌진흥청, 저온피해 방지시설 미리 점검

인삼, 새순 늦게 트도록 해가림망 씌워야



1148c6aecec70ecc26f80a7167728284_1617328693_09.jpg

과수 생육단계별 저온피해 온도  

 

올해 과수 꽃 피는 시기가 평년보다 빨라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과수, 인삼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3월말부터 4월 중순 사이 발생하는 저온현상에 미리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기상청의 3개월 전망을 보면 4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평년보다 다소 높은 기온 경향을 보이겠으나, 상층의 찬 공기 영향으로 쌀쌀한 날씨를 보일 때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발생한 봄철 저온현상은 주로 4월 상순경에 발생했으며 특히 과수(사과‧배)와 인삼 작물에 피해가 집중됐고, 2018년 4월 7∼8일 기간 중 최저기온이 –5∼-1℃로 내려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개화중인 과수를 포함한 농작물에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2019년에는 3월 23∼25일, 4월 1∼3일, 2020년에는 4월 5∼6일에 최저기온이–5∼-3℃로 떨어져 저온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수, 저온 피해 예방시설 점검

1148c6aecec70ecc26f80a7167728284_1617328475_06.jpeg

 방상팬 설치 과수원
 

과수경우, 사과, 배는 4월 상‧중순경 꽃이 만발하기 때문에 저온으로 꽃이 말라죽는 피해를 최대한 줄여야 상품성 있는 열매를 확보할 수 있다.

따라서 방상팬, 미세살수장치 등 저온 피해 예방시설을 마련한 농가는 개화기 저온에 대비해 각 장치의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연소법을 활용할 농가는 연소자재를 미리 준비하여 기온이 떨어졌을 때 적극 대응해야 한다.

만일 저온 피해 예방시설이 없는 농가에서는 △과수원 내부 공기흐름 방해물 정리 △과수원 땅 밑 수분 공급 △과수원 바닥의 잡초 또는 덮개 제거 등을 실시한다.

일반적으로 차가운 공기는 무겁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내리는 특성이 있어 과수원 내부로 찬 공기가 흘러 들어오는 곳에 울타리를 설치하면 피해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고, 찬 공기가 빠져 나가는 곳의 방해물은 치운다.

과수원의 축축한 토양은 낮에 많은 태양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어 저온 피해를 저감할 수 있어 저온 발생 1∼2일 전에 땅속 30cm 깊이까지 적실 수 있는 정도의 물을 주는 것이 좋다.

1148c6aecec70ecc26f80a7167728284_1617328524_37.jpg
저온으로 사과꽃의 배주가 고사 된 모습(좌측)과 저온피해 입은 배꽃(우측)

과수원 바닥에 잡초나 반사필름 등이 있을 때는 햇빛을 차단 또는 반사하므로 낮 동안 토양에 저장되는 태양에너지의 양이 줄어든다. 밤에는 토양으로부터 방출되는 태양에너지의 양도 감소되어 저온 피해를 받기 쉽다.

또한, 개화기에 꽃이 저온피해를 입은 경우에는 피해를 받지 않은 꽃에 인공수분을 실시해 결실률을 높여야 하고, 과수의 저온피해가 심한 경우에는 열매솎기를 늦추고, 열매 달림 여부를 확인된 뒤 열매솎기를 하는 것이 좋다.

꽃이 말라죽는 등 저온피해가 심하게 발생한 경우에는 늦게 피는 꽃에도 열매가 달릴 수 있도록 조치하여 나무의 세력을 안정시키고 질소질 비료 주는 양도 줄인다.


인삼, 재배시설 관리 각별히 유의

1148c6aecec70ecc26f80a7167728284_1617328580_47.jpg
저온피해를 입어 말라죽은 인삼 새순

인삼경우에는 온도가 낮으면 새순이 죽기 때문에 최대한 싹이 늦게 틀 수 있도록 재배시설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는데, 두둑에 햇빛이 들면 인삼 싹이 빨리 틀 수 있기 때문에 해가림망을 씌우고 인삼밭 주변에 바람막이용 울타리를 설치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저온피해를 심하게 입은 경우 새순이 말라죽는 것 외에도 잿빛곰팡이병, 줄기점무늬병 등 병해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예방약제로 방제를 실시한다.

농촌진흥청 김정화 재해대응과장은 "2∼3월 평균온도가 높아 과수 꽃이 일찍 피고 인삼 싹이 빨리 나오면서 봄철 저온으로 인한 피해 위험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라며,"과수 꽃 피는 시기와 인삼 싹이 트는 시기에 기상 동향을 잘 살피고, 저온피해 방지 대책을 적극 실천해 안정적인 결실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태호 기자 


출처 : 전업농신문(2021.03.29)


http://www.p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312 

TOP